LG상사 투자한 발전회사 오만 증시 상장

  • 강희준 기자
  • 발행 2019-12-09 16:23

LG상사가 오만에서 투자한 발전회사를 현지 증권거래소에 성공적으로 상장했다. 국내 민간기업이 투자한 발전회사가 오만 증시에 진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G상사는 해외 민자발전 사업을 위해 투자한 합작법인 무산담파워컴퍼니(이하 MPC : Musandam Power Company)를 오만 무스카트 증권거래소에 상장했다고 9일 밝혔다. MPC는 2014년 LG상사가 오만 국영투자회사 OOC(Oman Oil Company)와 함께 투자한 합작법인이다. LG상사가 지분 30%를 확보하고 있다.



MPC는 지난 달 기업공개(IPO)를 통해 총 발행주식 중 40%인 2,820만주를 공모하여 2,300만 달러의 자금을 확보했으며, LG상사는 보유지분 12%의 구주매각으로 690만 달러의 처분 수입이 발생했다. 이로써 LG상사는 발전소 상업운전 개시 2년 만에 투자금 전액(약 1,100만 달러)을 회수하게 됐으며, 향후 배당 수익 등을 추가적인 투자 재원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됐다.

LG상사는 MPC를 통해 오만 무산담 반도에 120㎿급 가스 화력 발전소를 짓고 전력을 생산하는 민자발전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 발전소는 무산담 지역 최초의 민자 발전소로 지난 2017년 완공과 함께 상업운전을 시작했다. 생산된 전력은 오만 국영수전력회사 OPWP(Oman Power & Water Procurement Company)와 체결한 15년 기간의 전력구매계약을 통해 무산담 지역에 안정적으로 공급되고 있다.

오만 무산담 발전사업은 LG상사가 2010년 오만 정부에 직접 사업을 제안하면서 시작됐다. 무산담 반도는 중동산 원유 수송의 요충지인 호르무즈 해협에 접해 있는 중요한 전략적 지리적 입지를 가졌다. 이에 LG상사는 향후 지역 경제 및 상업활동 증가에 따른 전력 수요가 증대될 것으로 예상하고 무산담 지역에 발전 인프라 구축이 필요함을 설득했다.

오만 정부의 긍정적인 답변을 확인한 LG상사는 사업의 본격 추진을 위해 현지 국영기업의 OOC의 협력을 이끌어 내어 합작법인 MPC를 설립했다. 또한 안정적인 운영 및 수익 확보를 위해 오만 정부와 전력구매계약을 체결했을 뿐 만 아니라 금융 조달, 발전소 건설 및 운영에 이르는 모든 과정을 주도했다.

회사 관계자는 "사업 초기 제안부터 시작해 발전소 상업운전에 이르는 모든 과정을 민간기업으로서 주도하고 나아가 이번에 국내기업 최초로 오만 증시 진입에 성공함으로써 뛰어난 프로젝트 사업 역량을 입증했다"며 앞으로 높은 배당 수익률을 기반으로 꾸준하고 안정적인 현금 흐름을 유지해 고객 가치 창출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상사는 사업 기획 및 영업, 금융 조달, 시설 운영 및 마케팅에 이르는 종합적인 프로젝트 사업 역량을 십분 발휘해 중동 뿐만 아니라 인도네시아 및 인도차이나 지역 등 높은 경제 성장이 예상되는 아시아 시장을 전략지역으로 삼아 추가 사업 기회를 적극 발굴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미디어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