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인천을 빛낸 영광의 주역들 한자리에

  • 강희준 기자
  • 발행 2019-12-11 16:35
축구선수 이강인, 영화감독 이병헌 등 「올해의 인천인 대상」수상

인천광역시과 인천사랑운동시민협의회는 12월 10일 오후 송도 컨벤시아에서 각계각층에서 인천사랑을 몸소 실천하는 인천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인천인 친선교류의 밤’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날 행사는 인천출신의 개그맨 장용의 사회로 올해 인천을 빛내고 가치를 높인 인천인 대상 시상과 참석자들이 서로 격려하고 소통하며 친목을 다지고 의견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행사의 하이라이트인 「2019 올해의 인천인 대상」에는 축구선수 이강인, 영화감독 이병헌, 가천대길병원 권역외상센터가 선정됐다.

인천의 아들 이강인(18) 축구선수는 인천유나이티드 유스팀에서 실력을 키웠고, 스페인 발렌시아 유소년팀에 입단해 활약 중이며 올해 U20 월드컵 준우승을 차지해 한국남자선수 최초로 피파(FIFA) 골든볼을 수상하여 인천을 빛냈다.

이병헌(39) 영화감독은 인천에서 유년기를 보냈으며, 영화 ‘써니’, ‘타짜’, ‘스물’ 등 주요 작품과 올해 1,600만 관객영화 ‘극한직업’ 등 다수의 흥행영화를 원도심인 배다리, 숭의동부터 송도국제도시까지 인천 전역에서 촬영해 인천에 스토리텔링을 부여했다.

또한, 가천대길병원 권역외상센터는 시민의 건강과 생명보호를 위해 노력해왔으며, 올해 인천광역시 보건정책과와 함께 전국 최초로 닥터-카를 도입하여 중증외상환자 발생 시 전문 의료진이 직접 사고현장으로 출동해 시민의 사망률 감소는 물론 장애를 최소화하는데 기여했다.

이날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은 올해 인천을 빛낸 수상자에게 상패를 수여하면서, “인천의 명예와 자긍심을 높여주어 감사한다.”며 “내년에도 인천 시민과 함께 소통하고 교류하면서 인천사람인 것이 자랑스러운‘살고 싶은 도시 함께 만드는 인천’을 만들어 가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행사를 주관한 (사)인천사랑운동시민협의회 황규철 회장은 “하나 된 애향심이 인천의 경쟁력이며, 인천시와 함께 시민의 역량과 슬기를 모아 살고 싶은 도시로 만드는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미디어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